안녕하세요. 아름다운 남자 섹시고니입니다.

(일단) 요즘 업무적으로 너무 바빠서 게스트 섭외를 거의 못하고 있어서 방송을 못보내고 있습니다. 청취자분들께는 죄송합니다. 다시 게스트 섭외도 시작하고 전문가도 초청하고 해서 방송 이어나가겠습니다.


(본론)

토크온섹스 게스트가 절실하게 필요합니다. 지금까지 듣기만 하셨다면 이제 당신의 생각을 공유해줄 차례입니다. 자 손을 내밀어서 저를 잡아보아요. 생각보다 어렵지 않죠?

섹시고니 // sharkp@naver.com / 010-2774-8825 / Nate-on : sharkp139@nate.com / Skype : sexygony


(참고) 예상 문답

Q. 토크온섹스가 뭔가요?
A. 다운로드용 인터넷방송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아이팟, 아이폰을 가지고 있다면 애플 아이튠즈를 통해서 손쉽게 다운도 가능합니다. 물론 웹에서는 어디서나 쉬운 일이고요. http://cast.talkonsex.com 을 참고하세요.

Q. 저는 경험이 너무 적어요.
A. 지금까지 출연했던 모든 분들의 공통된 생각이었습니다. 하지만 이야기거리를 콕콕 찾아드리는 저와 함께라면 설령 경험이 전무하다 할지라도 괜찮습니다. 우리는 성경험이 아니라 성문화에 대해서 얘기해볼 수도 있습니다.

Q. 저는 말을 너무 못해요.
A. 저는 더 말을 못했습니다. 혹시 토크온섹스 1회를 들어보셨나요? 부끄럽네요. 지금 우리가 하려는 건 아나운서 오디션이 아니에요. 당신의 화술이 아니라 당신의 생각과 진심을 공유하고 싶은 겁니다. 어때요?

Q. 저는 비난받고 싶지 않아요.
A. 아마 당신은 누군가 당신을 비난할 수도 있다는 사실이 두려울 수도 있어요. 하지만 아무도 당신을 비난하지 않는다면 당신은 아무것도 하지 않은 겁니다. 무슨 일이든 비난하는 이들은 있을 수 있어요. 우린 사람이니까요. 하지만 하고 싶고 옳은 일이라고 생각하는 일에 비난받는 것이 두려워서 숨어 버린다면 당신은 두고두고 세월의 뒤편에 무언가를 놔두고 온 것처럼 찜찜한 기분에 사로잡힐 겁니다. 만약 당신이 토크온섹스에 출연한 걸 비난하는 이가 있다면 사실은 그 친구가 불쌍한 거에요.

영화 '죽은 시인의 사회'.. 기억나요?
키팅 선생님이 왜 책상 위로 올라가게 했는지 알아요?
책상 아래서 보는 세상과 위에서 보는 세상은 다르기 때문이에요.
그건 어디서 보느냐가 아니라 어떻게 바라보느냐의 태도의 차이입니다.
아마 태도가 현상을 결정한다는 믿기 어려운 진리를 전달하기 위해서일 겁니다.
당신이 태도를 바꾸면 세상은 그 전에 알던 그 세상이 이미 아닐 겁니다.

Q. ?
A. 살다보면 어떤 관념이나 가치관들을 정리할 기회가 그리 많지 않아요. 그럴 계기가 별로 없기 때문이죠. 당신이 지금 토크온섹스에 출연한다면 바로 그 기회를 얻게 되는 겁니다. 섹시고니와 웃고 떠드는 사이에 당신이 잊고 있던 그 무엇인가가 당신의 기억 저편에서 나타날 수도 있고 스스로를 속이고 자신을 기만했던 위선과 맞닥뜨리게 되어 힘들 수도 있겠지만 최소한 토크온섹스를 통해서 당신의 삶과 섹스라이프가 좀더 솔직해지는 계기는 될 겁니다.

Q. 만나서 하는 건가요?
A. 아니에요. 당신이 정한 시간에 온라인에서 음성채팅을 통해서 만나면 되요. 단지 2시간 동안 헤드셋을 낀 채 저와 함께 놀면 됩니다.

Q. 저는 기술치라서 녹음할 수 있을까요?
A. 이건 비밀인데요. 저도 기술치입니다. 저는 운전한지가 15년이 다 되어가는데 아직도 후진주차를 하면 차가 항상 삐딱하게 세워집니다.

Q. 그래도 저는 하고 싶지 않아요.
A. 네. 충분히 그럴 수 있어요. 세상에 억지로 되는 건 없더군요. 이해해요.


(붙이는 글)
다음 주 금요일(5월13일)에 부산에 있는 외국인친구 사귀기 모임에 참석할 예정입니다. 외국인 게스트 섭외하러 갑니다. 미국, 일본, 중국, 브라질, 프랑스.... 에서 온 여자들이 있다고 합니다. 가서 5명 정도 섭외할 수 있으면 좋겠네요. 오랜 만에 알마니 정장 스타일로 가야겠군요. 근데 섭외가 되도 한국어 가르쳐서 출연시켜야 하는게 아닌지... 덜덜..
2011/05/07 03:06 2011/05/07 03:0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방문자 2011/05/10 23:3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