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인간의 인생에 있어서 섹스가 가지는 의미는 과연 무엇일까?

흔히들 말하는 종족 번식을 위한 동물들의 그것과는 완벽하게 구별되는 쾌락을 위한 섹스? 결과적으로는 동물들의 섹스가 종족번식으로 나타날지 모르지만 개별 개체의 입장에서 보면 어쩌면 인간과 같은 쾌락을 위한 과정에 불과한지도 모를 일이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그들은 발정기라는 기간이 있어서 인간처럼 평생을 이성의 현란한 유혹에 정신 없어 할 필요는 없다는 것이다.

1941년 태평양전쟁 당시 미 중앙정보국은 기발한 아이디어를 가지고 있었다. 바로 최전선에 배치된 군인들에게 `섹스폭탄`을 투하하기로 결정한 것이다. 섹스폭탄.얼핏 들으면 상상이 가지 않지만 그것은 마릴린 먼로를 비롯해 젖가슴과 엉덩이가 풍만하고 섹시한 글래머 여배우의 누드가 담긴 요염한 포스터였다.

그 당시 어떤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영화 플래툰 포스터 일부
지 과학적으로 증명된 바가 있었는 지는 모르지만 되도록 많은 섹스 폭탄을 쉴새 없이 풍성히 전선에 투하했다. 결과는 상상했던 것보다 훨씬 효과적이었고 위력적이었다. 장병들은 긴박한 전쟁터에서도 섹스폭탄 덕택에 공포와 두려움에서 벗어나 안정되고 쾌적한 기분으로 전쟁에 임할 수 있었다. 일본이 식민지의 어린 소녀들을 종군위안부라는 명목으로 전쟁터로 내몰아 성욕에 굶주린 병사들의 노리갯감으로 희생시켰다면 미국은 훨씬 도덕적인 방법이라고 할 수 있다. 또 효과도 월등히 좋았다.

미국 병사들은 상공에 뿌려지는 여성들의 누드 포스터를 철모 속에, 주머니에, 수첩 갈피에 끼우고 포스터 속의 여인과 달콤한 상상으로 공포를 이겨내며 전투를 승리로 이끌었다. 이처럼 극도의 공포에도 뛰어난 특효를 발휘한 섹스연상요법을 과학적으로 연구한 결과가 나왔다.

얼마 전 미국의 주간지 `월드 위클리 뉴스`는 존스 홉킨스의대 마취전문의 피터 스태츠 박사의 연구결과를 인용, “통증을 극복하는 데는 섹스와 같이 몰입성 긍정적 사고가 즉효”라고 보도했다. 스태츠 박사는 연구원 40여명을 세 그룹으로 나누어 손을 얼음물에 담그고 각각 다른 생각을 하면서 통증을 참는 실험을 했다.

스태츠 박사는 “이번 실험은 사람의 고통 전환과 생각 몰두의 상관 관계를 조사한 것”이라면서 “섹스행위 자체가 치유법이라고 말할 수 없지만 사람이 한 곳에 몰두해 긍정적인 생각을 하는 데는 섹스가 최고”라고 말했다.연구팀은 또 적당한 섹스는 통증 해소에 도움을 주지만 정신
마릴린 먼로
적 몰입을 배제한 실제 과다한 섹스는 오히려 역효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밝혔다.

이런 실험결과를 보면 섹스라는 것이 인생에 있어서 행복한 동기부여를 하기도 하고 삶을 왜곡시키기도 하는 것 같다. 실례로 교수형에 처해지는 사형수들이 마지막 순간에 사정을 한다는 것은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그래서 혹자들은 가장 고통스러운 순간이야말로 쾌락의 극한 상태라로 볼 수 있다고도 한다. 그렇다면 역으로도 말할 수 있지 않을가? 쾌락의 극한 상태야 말로 가장 고통스러운 순간이라고.

간단하게 섹스가 가지는 의미에 대해서 쓰려던 것이 주저리 주저리 길어졌다. 간단하게 결론을 내야겠다.

인간에게 있어서 섹스는 무엇을 위한 것이 아닌 삶의 일부요, 전체다. 사랑하는 사람과 커뮤니케이션할 수 있는 가장 고도화된 과정이다. 섹스는 부담없는 놀이요, 진지한 존경의 의식이기도 하다. 섹스를 인생의 자연스러운 일부로 받아들이고 진정성을 가지고 접근해 갈 때 가장 만족스러운 섹스의 단면을 만날 수 있을 것이다.

* 이 글은 뷰티e넷 섹스칼럼에 기고한 글입니다.

* 섹스와 관련된 재미있는 이야기를 받아보시려면   버튼을 눌러서 구독해보세요.

2009/03/06 19:32 2009/03/06 19:3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늘보며 2009/07/17 18:25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트랙백 뭥미?!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