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남자라도 카사노바와 같은 성적 편력의 주인공이 되고 싶은 심리는 누구에게나 있다.

과연 카사노바의 매력은 무엇일가?

영화 카사노바 포스터
사실상 카사노바는 영화와는 달리 외모적으로는 매력적인 인물은 아닌 것으로 알려져 있다.
카사노바는 1725년 베네치아에서 출생한 이탈리아의 문학가이자 모험가이다. 그를 대변하는 키워드는 다름아닌 재치와 교양이다. 그는 폭넓은 교양을 통해서 외교관, 재무관, 스파이 등의 여러 직업을 가졌고 여러 계층의 사람들과 두루 사귀었다.

그렇다면 카사노바와 같은 폭넓은 여성 편력을 위한 조건이 재치와 교양일가?

그보다 더 중요한 것은 남.녀간의 차이점을 잘 이해하고 여성의 심리를 잘 읽을 수 있는 능력이다. 남자와 여자는 신체적 구조는 물론 정신적으로나 사회적으로도 다른 환경에 있다. 이러한 차이점을 잘 이해하고 활용한다면 누구에게도 사랑받는 카사노바가 가능할 것이다.

남자들이 지나치기 쉬운 여자의 성심리는 다음과 같다.

- 여자들은 과정을 중요시 여기는 로맨스를 원하며 사랑받고 있다는 느낌이 있어야 성적인 갈망을 갖게 되며, 또한 심리적인 안정감이 있어야 자신의 성적 감정을 표출한다.
- 사랑의 출발점은 감성에서 시작하고 내면적 관심에서 시작하여 육체적인 매력으로 전환된다.
- 사람을 알아가는 과정이 더 관심을 보이며 둘이 같이 있는 시간을 즐기며 대화하기를 좋아하며 자신에게 관심을 가져주는 것을 좋아한다.
- 남성의 뻔한 거짓말이라도 사랑해!라는 말을 듣고 싶어 하고 사랑 받기를 원한다.
- 여자는 감성적으로 잘 생긴 남자를 봐도 육체적 감정보다는 그와 사귀고 싶다는 욕구를 먼저 느낀다.
- 여성들은 남성의 매너와 무드의 연출에 호감을 갖으며 육체를 허락한 후에는 상대방에게 관심을 가지며 적극적으로 변화한다.
- 쾌감이 고조되는 시기가 훨씬 느리고 오르가즘 이후에도 꽤 오래도록 남는다.
- 여자는 느리고 섬세한 손길을 좋아하며 적어도 20-30분 정도의 전희가 필요로 하는 온돌과 같다.

이제 여자들의 성심리에 대해서도 잘 알았다면 이제 큰소리로 외쳐보자.

"카사노바는 내 운명"

* 이 글은 뷰티e넷 섹스칼럼에 기고한 글입니다.

* 섹스와 관련된 재미있는 이야기를 받아보시려면   버튼을 눌러서 구독해보세요.

2009/03/06 19:28 2009/03/06 19:28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늘보며 2009/07/09 16:5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내 운명이지만 저는 거부하겠습니다.

    한 여자만을 바라보도록 프로그래밍 되어 있기 때문에..

    사랑해 병아리!!!!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